에코버디소식
  [환경과조경] 이제는 환경교육이다.
  이름 : (사)자연의벗연구소       등록일 : 08-30       조회수 : 135

 

[환경과조경, 2020년 8월 30일]

 

 

제2차 세계대전 후 세계 경제는 빠르게 안정됐고, 1970년대의 한국 경제는 연평균 9%라는 고속 성장을 이뤘다. 산업 발전과 경제 성장으로 인류의 삶은 풍요로워졌다. 그러나 급속한 인구증가와 경제성장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자연생태계의 훼손이 가시화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1972년 로마클럽은 「성장의 한계」라는 보고서를 통해 현재의 경제성장 방법과 추세가 변하지 않는 한 100년 후 인류의 성장은 한계에 도달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를 계기로 국제기구 등에서 환경문제의 심각성이 논의됐고, 환경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하게 됐다.

 

물질적인 풍요를 위해 우리는 경제논리를 앞세워 무분별하게 개발하고 화석연료를 사용하며 그로 인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과 미세먼지, 한파, 폭우와 강력한 태풍, 코로나19등 이상기후 때문에 우리의 삶은 위협받고 있으며, 이 모든 것이 결국 기후변화가 원인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이 지적한다. 스웨덴 소녀 그레타 툰베리는 “학교에 가는 것보다 기후변화를 멈추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이야기하며 매주 금요일 등교 대신 거리로 나왔고, 이는 영국·벨기에·프랑스·독일·호주·한국 등 40여개 국가로 퍼져나갔다.

 

2020년 환경의 날 전국 226개 기초지방정부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대한민국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 비상선언선포식’을 했다. 지난 7월 9일에는 전국 17개 시도교육감들이 ‘기후위기・환경재난시대 학교  환경교육 비상선언’을 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기후위기·환경재난 시대에 대응하고 미래를 위해 변화를 이끄는 지속가능한 학교환경교육을 실천할 것을 선언했다.

 

기사전문 읽기 >>>  링크 

 

 

 



리스트
사단법인 자연의벗연구소   /   사업자등록번호 : 130-82-18388   /   대표자 : 오창길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길 29 우)04002   /   대표번호 : 02-3144-7877   /   팩스번호 : 070-7611-2511
COPYRIGHTⓒ (사)자연의벗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약관
사단법인 자연의벗연구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길 29 우)04002
사업자등록번호 : 130-82-18388 / 대표 : 오창길
대표번호 : 02-3144-7877 / 팩스번호 : 070-7611-2511
COPYRIGHTⓒ (사)자연의벗연구소. ALL RIGHTS RESERVED.